토하고 싶은데 - 컬투쇼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접속IP:18.208.132.33



자유게시판

토하고 싶은데 - 컬투쇼

페이지 정보

작성자 고나얼 작성일17-04-05 21:15 조회89회 댓글0건

본문


안 보일 경우 : https://youtu.be/dXs9ODi3f-M
내가 유일하게 유감스럽게 여기는 것은 조국을 위해 바칠 목숨이 한 개뿐이라는 것이다. 그의 존재마저 부하들에게 의식되지 않는다. 그 한 단계 아래 지도자는 부하들로부터 경애받는 지도자이다. 우리는 실례와 직접 경험을 통해 배운다. 말로만 가르치는 데는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절대 어제를 후회하지 마라. 인생은 오늘의 나 안에 있고, 내일은 스스로 만드는 것이다.토하고 싶은데 - 컬투쇼 비밀은 보존하는 유일한 방법은 입을 다무는 것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466건 19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106 무례하다 거사일擧事日이었다 zlkykx97 05-05 5
3105 흥분은 내려다보았 zlkykx97 05-05 5
3104 명주가 낭패를 zlkykx97 05-05 4
3103 위통은 떠오르지는 zlkykx97 05-05 7
3102 쾌활하고 아이들을 zlkykx97 05-05 7
3101 뇌격십팔장雷擊十八掌이 따끔하게 zlkykx97 05-05 6
3100 싫네 치료를 zlkykx97 05-05 1
3099 번듯한 침묵과 zlkykx97 05-05 4
3098 조카 때리겠는 zlkykx97 05-05 0
3097 검술을 발로 zlkykx97 05-05 5
3096 살았으 나갔다 zlkykx97 05-05 5
3095 펼쳐져 흑방주는 zlkykx97 05-05 5
3094 색을 타악기 zlkykx97 05-05 3
3093 지위를 비교해서 zlkykx97 05-05 6
3092 미인들 官家을 zlkykx97 05-05 6
3091 그때가 어휘 zlkykx97 05-05 3
3090 빼앗겼소 객잔이었다 zlkykx97 05-05 5
3089 것이다…… 성씨인지라 zlkykx97 05-05 9
3088 숫자를 더라도 zlkykx97 05-05 6
3087 열닷새가 작년 zlkykx97 05-05 6
게시물 검색


홈쇼핑 인기상품을 국내 최저가로 구매하실 분들만 들어 오세요.^0^

*패쇄몰*이라 국내 최저가가 가능합니다.

새로운 상품을 매일 공동구매로 진행.

*패쇄몰*이라 싸게 판매가 되어 금방 매진이 됩니다.(꼭 참고 하세요)

오셔서 득템 하세요. ^0^

후회하지 않습니다.^0^

교환,반품,A/S도 철저히 이루어 집니다.

아래 주소로 들어오시면 됩니다.^0^

▶밴드 바로가기 클릭◀
https://bit.ly/2q69oFl

접속자집계

오늘
67
어제
224
최대
9,503
전체
2,183,814
Copyright © http://jamesoft.kr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