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속된 박근혜에게, 역사학자가 부치는 편지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카카오톡친구추가 제임스 SNS마케팅 사용자모임 네이버밴드초대

접속IP:3.84.130.252



자유게시판

구속된 박근혜에게, 역사학자가 부치는 편지

페이지 정보

작성자 현경철 작성일17-04-04 12:48 조회24회 댓글0건

본문

주진오 교수 "전두환에게 5·18이 그렇듯, 그대에게 세월호는 죽을 때까지 따라다닐 멍에"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소식을 접한 역사학자 주진오 상명대 교수가, 박 전 대통령에게 부치는 편지 형식의 글을 통해 그 역사적 의미를 전했다.

박근혜 정권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강행을 저지하는 데 앞장서 온 주 교수는 31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그대를 위한 기도는 내 생애 처음입니다. 그토록 당신이 구속되기를 바랐지만, 막상 그 모습을 보면서 기쁘면서도 한편으로 착잡함과 연민을 느꼈지요"라고 운을 뗐다.

"그동안 자신의 능력과 자질이 미치지 못한 자리에 있느라 너무 고생이 많았습니다. 평생 받아보지 못한 대우를 받으며 살아야 하니 힘이 들겠지요. 아직도 이 상황이 억울하고 자신은 무죄라고 생각하겠지만, 그대가 유죄라는 게 국민들의 마음이고 법률적 판단입니다."

그는 "이제 그대를 어지럽히던 온갖 간신들과 아첨꾼들이 사라진 오늘부터, 천천히 자신을 돌아보기 바랍니다"라며 "그대의 아버지와 그대가 그곳으로 보냈던, 수많은 사람들이 겪었어야 했을 아픔도 생각해 보시구요"라며 글을 이었다.

"그곳에서 진정한 자아를 발견하고, 누구의 도움이 없어도 혼자 세상을 살아갈 수 있는 성숙한 모습으로 발전하기를 바랍니다. 그대가 없어도 이 나라는 잘되어 갈 테니 걱정하지 말아요. 오랫동안 잊고 살았을 테니, 이번 기회에 하나님께 죄를 고백하고 그분의 뜻에 순종하는 사람으로 거듭나 보는 것은 어떨까요?"

주 교수는 "마침 오늘 마지막 항해를 하고 있는 세월호의 처참한 모습을 보면서, 그대를 떠올리게 됩니다"라며 "그대의 무능과 무관심으로 그 많은 생명을 잃게 만들었던 저 배처럼, 앞으로 더 많은 진실이 분명하게 드러나겠지요"라고 역설했다.

특히 "전두환에게 5.18이 그러했듯이, 그대에게 세월호는 죽을 때까지 따라다닐 멍에가 될 것"이라며 "지금부터라도 그 안에서 참회와 반성을 깊히 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힘들겠지만, 그곳에서 잘 견디기를 진심으로 빌어요"라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새벽, 서울중앙지법 강부영 영장전담 판사는 박 전 대통령에 대해 "주요 혐의가 소명되고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어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 상당성이 인정된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박 전 대통령은 전두환, 노태우에 이어 구치소에 수감된 역대 세 번째 전직 대통령이 됐다.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고 구속된 첫 전직 대통령이기도 하다.


겨울에 마차를 준비하고 여름에 썰매를 준비하라. 구속된 박근혜에게, 역사학자가 부치는 편지 거품을 보고 제일 먼저 다가왔던 사람은 거품이 사라질 때 제일 먼저 떠난다. 누구나 숨가쁘게 올라왔던 길. 먹지도 잠을 자지도 않으면서 열심히 알들을 보호해요. 나는 작고 보잘것없는 것에 행복을 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1,598건 19 페이지
게시물 검색


홈쇼핑 인기상품을 국내 최저가로 구매하실 분들만 들어 오세요.^0^

*패쇄몰*이라 국내 최저가가 가능합니다.

새로운 상품을 매일 공동구매로 진행.

*패쇄몰*이라 싸게 판매가 되어 금방 매진이 됩니다.(꼭 참고 하세요)

오셔서 득템 하세요. ^0^

후회하지 않습니다.^0^

교환,반품,A/S도 철저히 이루어 집니다.

아래 주소로 들어오시면 됩니다.^0^

▶밴드 바로가기 클릭◀
https://bit.ly/2q69oFl

접속자집계

오늘
54
어제
310
최대
5,398
전체
1,984,558
Copyright © http://jamesoft.kr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